귀지 생기는 이유? 헉! 이런 반전이...

귀지 생기는 이유? 헉! 이런 반전이…

남들이 볼때 좀 부끄러운 행동 중 하나가 바로 귓밥을 파는 건데요. ㅋㅋㅋ 아무데서나 귀지를 파면 좀 청결하지 않아 보이고, 매너가 없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죠. 본인은 나름 청결하게 청소하는건데 말이죠. ㅎㅎㅎ

게다가 사람에 따라서는 귀지가 많이 생기는 사람도 있고, 마른 귀지가 아니라 끈적한 귀지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도대체 사람의 몸에 귀지 생기는 이유는 뭘까요?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귀지는 외부의 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귀의 피부를 윤활시켜 우리 몸에 있어서 방어기능과 청결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보통 귀지가 더럽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좀 의외죠? ^^

어쨌든 이렇게 귀지 생기는 이유는 우리 몸을 보호하는 정상적인 현상으로, 어느정도 귓속에 있는 것이 좋고요. 일부러 무리하게 귀지를 제거하는 것이 오히려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다행히도 오래된 귀지는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간다고 하죠~ 귀지 생기는 이유
그러나 사람에 따라 귀지가 너무 많아 소리가 잘 안들릴 정도라면 적절하게 제거해 주어야겠죠? 또한, 귀지가 있는 상태에서 물이 들어가면 세균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진다고 하니까요… ㅎㄷㄷ

이럴때는 피부에 손상이 되지 않도록 하는게 중요하고 귀를 닦아낼 때는 젖은 수건을 이용해 손가락으로 가볍게 닦아내는게 좋다고 합니다. 물론 너무 깊숙히 귀지가 있거나 귀가 답답한 느낌이 계속된다면 이비인후과에서 제거할 수도 있고요. 요즘은 이비인후과에 가면 소형 카메라로 귓속 모습을 보여주시기도 하더라고요.

그리고 하나 더! 동양인은 마른 귀지가 많고, 서양인은 축축한 귀지가 많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그래서 귀지를 영어로 ear wax라고 하더라고요.. 왁스처럼 끈끈해서 그런듯… ㅎㄷㄷ

지금까지 귀지 생기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 앞으로 귀 건강을 위해서 너무 습관적인 귓속 청소는 자제해 주세요~

목에 알맹이가 만져지는데 괜찮으려나 모르겠네요.

목에 알맹이가 만져지는데 괜찮으려나 모르겠네요.

언젠가부터인지 정확하게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목에 알맹이 같은게 만져지네요. 턱과 목젖 사이정도 부근인데, 왼쪽에 조금 큰것과 오른쪽에 그보다 조금 작은것 두개가 만져져요.

조금 세게 누르면 아프고,(내 살이니까 당연한건가? ㅋ) 옆으로 밀면 조금씩 밀려나네요.

그리고 몸이 조금 피곤하면 살짝 커지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도 들고요. ㅋㅋㅋ

아래 사진에 검지손톱이 가리키는 부위에요. ㅋㅋ

목에 알맹이

그냥 건강염려증인가? 하고 검색해봤더니 단순 임파선염일 가능성이 가장 많다고 하네요.

임파선염이라는게 귀나 코, 치아, 편도나 피부 등에 세균이 감염되어 염증이 생겼을 때 2차적으로 염증 주변의 임파선이 커지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목의 임파선은 편도선염이나 충치가 생겼을 경우에 발생할 가능성이 많다고 하더라고요. 지금 충치치료 받고 있는데, 설마??

목에 알맹이가 만져지는 다른 이유 중 하나는 선천적으로 생기는 양성 종양일 수도 있다고 하는데요. 제가 이런 멍울이 만져진지 조금 됐으니까 양성 종양일 수도 있겠네요. --;

그런데 한가지 주의할 점은 40세 이상 성인의 경우 목에 알맹이가 계속 커질 경우에는 암일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저는 피곤할때 약간 커진 느낌을 받긴 하는데... ㅠㅠ

뭐 살면서 더 불편해지고 커지는게 느껴지면 병원을 가서 진단을 한번 받아봐야겠습니다. 부디 아무 일 없기를... ㅎㅎㅎ

갑작스레 날아든 비보, 장례식장에 가게 되었네요.

아침부터 요란스럽게 걸려온 전화와 함께 갑작스레 날아든 비보를 접했습니다. 시골에 계신 큰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죠.

지난 구정 연휴때 몸이 편찮으셔서 명절에 참석을 못하셨다고만 들었는데, 생각보다 상황이 많이 좋지 않았나봅니다. 다음 명절때는 뵙겠거니 했는데, 못내 안타깝네요. ㅠㅠ

근래에는 가끔 명절에나 뵐 수 있었지만, 뵐때마다 살갑게 대해주시곤 했는데, 정말 안타깝네요.

갑작스레 날아든 비보

보통 어른들께서 겨울이 추우면 다음에 날이 풀리고 돌아가시는 분들이 많다고 하시는걸 흘려듣곤 했는데요. 이렇게 갑작스레 날아든 비보를 들을 줄이야… 올해 겨울이 유난히 길고 추웠던지라 주변에 혹여나 또 돌아가시는 분이 안계실까 걱정도 됩니다.

저는 내일 장례식장에 가볼 예정인데요. 항상 장례식장에 갈때마다 무거운 마음을 안고 돌아오게 되네요. 이번에도 마찬가지일 듯…

이제 곧 꽃피는 춘삼월이 다가오는데 좋은날을 좀 더 보다 가시지… 갑작스레 날아든 비보에 괜시리 센치해지네요.

비염과 감기에 당첨~! ㅠㅠ

요즘 날씨가 풀려서 방심했나봅니다. 비염과 감기가 왔어요. ㅠㅠ

목은 칼칼하고 몸은 으슬으슬한데다 코까지 답답하네요. ㅋㅋㅋ

저 혼자 괴로운건 그렇다 쳐도 계속 킁킁대는통에 옆사람에게까지 민폐네요.

한파가 휘몰아치는 추운 날에는 감기에 안걸렸는데, 얼음이 녹고 기온이 영상을 회복하니 비염과 감기에 걸려버렸습니다. 항상 방심하면 이렇더라고요.

비염 감기

경험상 감기는 이번주까지는 떨어지지 않을 것 같고, 비염은 환절기에 저를 괴롭히는 주범이니... 비염약을 달고 살아야 할 것 같은 느낌이... ㅠㅠ

지난 가을에는 의외로 비염증상이 심하지 않아서 면역력이 강화됐나?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비염 걸린 상태를 보니 꽤나 고생할 것 같네요. ㅠㅠ

얼마전 눈이 비가 되어 내리고 얼음이 녹아서 물이 된다는 우수가 지났죠. 바야흐로 날씨가 많이 풀려 봄기운이 돋고 초목이 싹트는 계절이 다가오는데요. 아무쪼록 건강하게 봄을 맞이하고 싶네요.

여러분들도 감기조심하세요~ 비염도요~~ ㅠㅠ

풀린 날씨, 풀린 마음

풀린 날씨에 마음도 덩달아 풀리는 것 같네요. ㅎㅎ

올 겨울은 간만에 찾아온 매서운 추위로 옴짝달싹 못할정도로 몸과 마음이 꽁꽁 얼었는데요.

다행히도 구정 연휴가 다가오니 날씨가 꽤 많이 풀렸네요.

오늘도 엄청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왔어요.

가뜩이나 짧은 2월달도 얼마 남지 않았고, 곧 3월을 맞이하게 될텐데요.

꽃피는 봄이오면 더 좋은일들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ㅎㅎ
풀린 날씨

풀린 날씨에 공원으로 산책도 가고 싶고, 춘삼월이 되면 꽃구경도 가고싶은 마음이네요. ^^

겨우내 날씨가 춥다고 올 겨울에는 운동도 제대로 못했는데, 날씨가 풀리니까 자동으로 운동하고 싶은 마음이 절로 생기는데요.

이럴때일수록 무리하지 말고 건강하게 운동하는게 좋겠죠.

그럼 오늘 하루도 풀린 날씨만큼이나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